엥겔 지수란

857년 독일 통계학자 엥겔이 가계 지출을 조사한 결과 저소득 가계일수록 식료품비가 차지하는 비율이 높고,

고소득 가계일수록 식료품비가 차지하는 비율이 낮음을 발견하였는데 이를 ‘엥겔의 법칙’ 이라고 한다.

그리고 총 가계 지출액 중에서 식료품비가 차지하는 비율을 ‘엥겔 지수’ 라고 한다.

일반적으로 식료품은 필수품으로서 소득의 높고 낮음에 관계없이 반드시 얼마만큼 소비해야 하며

동시에 어느 수준 이상은 소비할 필요가 없는 재화이다.

 

IFXA2dE-ECkoeR2CG1sYNuqIZ164

 

그러므로 저소득 가계라도 반드시 일정한 금액으로 식료품비를 지출하여야 하며,

소득이 증가하더라도 식료품비는 그보다 증가하지 않는다. 따라서 식료품비가 가계의 총 지출액에서 차지하는 비율,

즉 엥겔 지수는 소득 수준이 높아짐에 따라 점차 감소하는 경향이 있다. 보통 엥겔 지수가 0.5 이상이면

후진국, 0.3~0.5이면 개발 도상국, 0.3 이하이면 선진국이라고 한다

 

1인 평균가구

 

엥겔 계수로 불리는 엥겔 지수는 경제용어 중에서도 핵심으로 경제 수준이 높지는 고성장시대를 비롯해

소득이 점점 줄어드는 경제 저성장시대에도 한결 같이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는 용어입니다.

물론 경제신문과 경제TV뉴스 등에서도 엥겔지수는 단골로 많이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본 글을 통해 엥겔지수 뜻 개념을 이해하는 시간과 더불어 여러분들의 가계소득 대비 지출이

엥겔지수를 기반으로생각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엥겔지수

물론 엥겔지수는 잘못된 오해와 편견 역시 크게 자리잡고 있다는 점에서 엥겔지수에 대한

생각을 한번 바꿔보는 시간을 갖는 것 역시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엥겔지수란 독일의 통계학자 에른스트 엥겔 (Ernst Engel)에 의해 분석되어

발표된 “소득 대비 가계 지출 비율”를 뜻 합니다.

엥겔지수계산 원리는 가계지출 대비 식료품비 비율을 통해서 산출됩니다.

 

 

 

 







 

댓글이 닫혀있습니다.